에이브러햄 링컨의 게티즈버그 연설 150주년 소식이 전해진 지 사흘 만인 지난 22일 존 F 케네디 사망 50주년을 맞자 세계는 성공한 지도자의 자질과 조건을 두고 논의가 무성하다. 두 사람은 각자 처한 시대적 조건이나 정치 경력, 리더십 스타일이 다르다. 그러나 시민의 마음을 움직이는 비전과 설득력, 위기에 직면할 때 보여준 냉정한 판단과 뜨거운 가슴, 한 공동체를 시대가 요청하는 방향으로 이끌어가는 남다른 자질로 인해 미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정치 지도자의 표상이 되었다는 점에서는 차이가 없다.
 

       두 사람이 닮은 점은 그 외 몇 가지 더 있다. 정확히 100년의 시차로 태어났지만 링컨이 케네디로 환생한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우연적 요소들이다. 링컨은 1846년에, 케네디는 1946년에 하원에 진출했다. 링컨은 1860년에, 케네디는 1960년에 대통령에 당선됐다. 두 사람 모두 금요일에 저격당하고 머리에 총상을 입었다. 두 사람을 쏜 범인과 후임 대통령 모두 남부 출신. 후임자 이름이 모두 존슨. 앤드루 존슨은 1808년생, 린든 존슨은 1908년생. 링컨을 쏜 부스는 1839년생, 오스왈드는 1939년생.
 
 
부스는 극장에서 달아나 창고에서, 오스왈드는 창고에서 달아나 극장에서 잡혔다. 두 범인 모두 암살당했다. 암살당하기 한 달 전 링컨은 메릴랜드주 먼로에 있었고, 암살 한 달 전 케네디는 마릴린 먼로와 함께 있었다. 케네디의 여비서는 링컨이었다. 링컨의 여비서가 케네디였다는 설이 있으나 미확인.

        두 사람이 닮은 점 한 가지 더. 재임 기간이 짧다. 링컨은 4년5개월, 케네디는 2년10개월(1037일). 특히 ‘천일의 케네디’가 50년간 세계인들이 닮고 싶어하는 지도자로 기억되고 있다는 건 분명 특별한 일이 아닐 수 없다. 그러나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대통령들이 짧게는 5년, 길게는 18년간 재직했으면서도 존경받거나 성공한 대통령이 없는 것도 특별한 일이라고 할 수 있다. 5년 단임제 때문이라며 4년 연임제로 바꾸자는 논의도 있지만, 핑계라고 볼 수밖에 없다.

       오늘로 재임 9개월을 맞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평가 역시 박하다. 재임 기간이 짧으니 더 지켜봐야 할까. 미국인은 연설 하나만으로도 링컨을 150년간 기념하는 행사를 연다. 한국의 ‘실패한 대통령의 역사’가 끝나는 때는 언제인가.


Posted by 경향 이대근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ㅅㄹ 2016.05.28 17:4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※관련발생근거(1) : 성매매특별법
    § 내용 :
    ○요약(1 ) : 평택*성환경찰은 "우리나라는 구심점이없다"고 헌법을 비방하며 왕권정치를 해야된다고 주장하는者들입니다. 헌법前文과 헌법全文을씹는 者들입니다.(청심회두목김형규와 부두목김지권일당과 이영준 최부림 재일이 이석종 일당의주범임)
    ○요약(2) : 평택*성환경찰은 "악법도 법이다"라고 헌법을씹는 者들이며, 전제군주제와같은 왕권정치를 해야된다고 주장하며 헌법전문을씹는(헌법청산을 주장*기도하는)者들입니다.
    ○요약(3) : 평택*성환(천안서북)경찰은성문헌법을 娼女Sex라고 비방하는者들이며,동시에 일제시대와 이토히로부미를 찬양하며 일제의식민통치를 해야된다고주장하는 者들입니다.

    § 평택 성환(천안서북) 서초경찰서장일당은 성문헌법을창녀Sex라고비방하는者들이며,전제군주제와같은 왕권정치를해야된다고 주장하며 헌법전문을씹는 者들입니다.